주호영 “文, 가덕도 行 관건선거 끝판왕…법적 조치 취할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2-26 10:38
“선거중립 최소한의 의지도 팽개쳐…백신 접종 OECD 꼴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조태용 의원실 주최로 열린 '대북전단 금지법, 무엇이 문제인가' 세미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가덕도 방문과 관련, “이것이야말로 관권 선거의 끝판왕”이라며 “대통령의 관권 선거와 선거 개입을 좌시하지 않고 단호한 법적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과 청와대가 선거운동본부 역할에만 충실하다는 것은 이미 전 국민이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가덕도 방문은) 선거중립에 대한 최소한의 의지도 내팽개친 사건”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자당 소속 시장의 성범죄로 생긴 보궐선거에, 그 보선의 공약을 발표한 다음 날 장관과 당 대표가 총집합해 해당 지역을 방문해 가덕도 신공항 추진 약속을 했다”며 “청와대 하명수사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하고, 드루킹 댓글 조작으로 대선 공작을 한 정권다운 태도”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어제 부산일정을 놓고 민주당과 청와대 대변인이 변명을 넘어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야당을 공격하고 있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순 없는 일”이라고 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이날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국 중 꼴찌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아프가니스탄, 세네갈 다 접종 개시가 늦었고, 이스라엘은 전 국민의 84.9%가 접종을 한 상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물쭈물하다가 백신 확보를 놓쳐 막차를 타고 이제와서 겨우 시작한 데 대해 정부와 민주당은 국민 앞에 먼저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