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우즈벡 초대형 프로젝트 수주···‘K-물류’ 글로벌 영역 확장

이재훈 기자입력 : 2021-02-24 09:35
중동 CJ ICM, 우즈벡 수르칸다리야 남부 천연가스 물류 수주 기상악화 대비한 24시간 기상관측 체계 구축 운행 중 장애물 제거하는 ‘시빌 워크’ 병행

CJ대한통운 '프로젝트 물류' 참고 사진. ‘프로젝트 물류’는 대규모 사회기반시설 설치, 생산시설물 건설 등 특정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모든 자재 및 중량물을 현장 일정에 맞춰 운송, 공급하는 물류를 의미한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K물류'의 글로벌 기지 확장에 한발 더 나아간다.

CJ대한통운은 우즈베키스탄 천연가스 처리시설 건설 프로젝트를 위한 초중량물 기자재 물류 수주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대규모 기자재들을 여러 국가로부터 선적해 운송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CJ대한통운은 대한민국 대표 종합물류기업으로서 성공적인 물류 수행을 통해 세계에서 ‘K-물류’의 위상을 한층 높일 계획이다.

CJ대한통운 중동지역 자회사 CJ ICM이 사업을 따냈다. ‘프로젝트 물류’란 대규모 사회기반시설 설치, 생산시설물 건설 등 특정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모든 자재 및 중량물을 현장 일정에 맞춰 운송, 공급하는 물류를 의미한다.

CJ ICM은 중국을 비롯해 벨기에,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등 5개국에서 각 기자재를 선적해 해상운송, 환적, 통관, 하역, 내륙운송 등 종합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운송목록에는 무게 500t 이상의 초중량물이 포함돼 있으며, 모든 운송화물의 총 무게는 약 8000t에 이른다. 성인 한 명의 몸무게를 70㎏으로 가정할 경우 약 11만명을 싣는 무게다.

각 국가에서 우즈벡 건설지역까지 해상과 내륙을 통해 운송되는 1회 이동거리는 2만여㎞에 달한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중량물 운송 전문인력과 화물선, 운송차량, 유압식 모듈 트레일러 등 대규모의 인력과 물류장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초중량물 운송, 24시간 기상관측 모니터링 구축

CJ대한통운 '프로젝트 물류' 참고 사진. ‘프로젝트 물류’는 대규모 사회기반시설 설치, 생산시설물 건설 등 특정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모든 자재 및 중량물을 현장 일정에 맞춰 운송, 공급하는 물류를 의미한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초중량물 운송의 경우 작은 충격에도 흔들림이 커 높은 물류설계기술과 경험이 반드시 전제돼야 하는 프로젝트다. CJ ICM은 해상운송시 태풍, 폭우 등 기상악화에 대비해 24시간 기상관측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했으며 비상상황 발생시 대안경로 운행, 대체 장비 투입 등 위기대응 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물류를 수행한다.

기자재의 무게, 높이, 폭 등을 고려해 운송 중 발생되는 장애물을 제거하는 ‘시빌 워크(Civil Work)’ 작업도 병행한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우즈벡 천연가스 처리시설 프로젝트 물류를 기반으로 초중량물 운송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난 2017년 M&A를 통해 중동‧중앙아시아 중량물 1위 기업 CJ ICM과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총 40개 국가, 154개 지역에 진출, 279개 해외 거점을 마련하는 등 촘촘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