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소녀 츄 '학폭' 폭로자 "기억이 각색돼...삭제하겠다"

이승요 기자입력 : 2021-02-24 08:55

[사진=츄 인스타그램]


그룹 이달의소녀 멤버 츄(본명 김지우)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폭로자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었다고 인정하는 사과문을 올렸다. 이달의소녀 측이 법적대응을 예고하면서 심리적인 압박감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

츄 학폭을 주장했던 글쓴이는 23일 밤 온라인 커뮤니티에 "첫 폭로글을 썼던 글쓴이다.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고 허위 제보를 시인했다.

그는 "저는 학창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됐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됐다"며 "모든것은 제가 부족한 탓이다. 소속사와 이달의소녀 츄, 그외 멤버들 그리고 팬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일이 이렇게 커질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다시 한 번 이달의 소녀 츄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죄했다.

앞서 해당 글쓴이는 이달의소녀 츄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츄가 초등학생 시절 친구들 사이에서 이간질을 시켰고 따돌림을 당했다"고 폭로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와 관련 소속사는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해,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