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탄소중립, 지방정부 협력 필수…MB 녹색성장 실패 반성”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2-05 13:48
"이명박 정부 추진한 녹색성장, 지방정부와 협력하지 않아 실패"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050탄소중립특위 지방정부추진단 발대식에서 이낙연 대표와 염태영 수원시장(왼쪽 다섯번째), 홍영표 상임위원장(오른쪽 세번째)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지방정부 추진단 출범을 축하하며, 탄소중립을 위해 지방정부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탄소중립특위 지방정부추진단 발대식’에 참석해 “탄소중립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서뿐만 아니라 경제 생존을 위해 피할 수 없는 길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속도감 있게 선제적으로 대응해야만 경제의 지속적인 발전과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할 수 있다”며 “탄소중립은 중앙집중형의 에너지체계를 지방분산형 에너지 체계로 바꾸는 것이다. 그러려면 지방정부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이명박 정부가 추진한 녹색성장의 경우 지방정부와 협력하지 않아 실패했다는 평가가 많다고 언급하며 "반성의 의미에서 지방정부 추진단을 오늘 발족했다. 지방정부의 경험과 성취, 확인된 과제를 함께 논의해 과거보다 훨씬 속도감 있게 진행하면 효율적일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추진단은 오는 3월 중 지방정부와 관련된 그린뉴딜 예산 설명회를 개최하고, 지방정부의 탄소중립 실현과제 등을 선정·발표할 예정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