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북미대화 조기 재개에 집중...평화외교 추진하겠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2-05 13:16
국회 외통위, 5일 외교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전쟁 불용, 상호 안전보장, 공동번영의 3대 원칙에 기반한 평화외교를 추진하겠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 "새로 출범한 미국 행정부와 조율된 전략을 바탕으로 북·미 대화의 조기 재개를 통한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의 토대를 마련하는 데 외교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주도로 출범한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에 대한 북한의 참여를 위한 견인 노력을 강화하겠다"면서 "동아시아 차원의 평화, 안보, 생명, 공동체 기반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올해는 남북 유엔 동시가입 및 남북 기본합의서 채택 30주년을 맞는 의미 있는 해"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나아가는 진전된 성과를 거두고 깊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후보자는 또 "주변 4국과 전략적 외교를 통해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 안정을 공고히 하겠다"며 "미국 바이든 행정부와 정상 및 고위급 교류를 조기에 추진해 신뢰와 정책적 공감대를 구축하고, 동맹 현안의 합리적 해결과 보건안보, 기후변화 등 글로벌 파트너십을 강화해 한·미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고 협력의 지평을 넓혀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이런 노력을 바탕으로 우리 외교, 안보 정책의 근간인 한·미 동맹을 보다 건전하고 호혜적이며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정 후보자는 또 중국과 일본에 대해서는 각각 '최대교역국·한반도 평화 증진의 동반자', '가까운 이웃·협력 파트너'라고 지칭했다.

이외에도 정 후보자는 선진국과 개도국을 잇는 가교국가로서 국제사회의 상생협력을 추동하는 중견국 외교 추진을 약속하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의 국내 도입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에 적극 동참하는 한편 백신의 공평한 국제적 배분에도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나아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국민경제 회복을 견인해 국민의 삶에 기여하는 외교정책을 추진하겠다"며 "코로나19와 같이 전 세계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외교부의 재외국민보호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또 체계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