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野 성폭행 프레임 전략, 참담하다" 맹공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2-03 16:04
신동근 "시대착오적인 고리타분함에 혀를 찰 일"

국민의힘 대정부질문 사전전략회의 관련 보고서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성폭행 프레임’ 논란을 두고 참담하다고 표현하며, “부끄러운 줄 알라”고 비난했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의 설명은 필요 없고 내가 씌우고 싶은 프레임만 씌우면 그만이라는 얘기"라며 "국회를 진흙탕, 정쟁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국민의힘 전략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신동근 최고위원도 "시대착오적인 고리타분함에 혀를 찰 일"이라며 "성폭행 프레임도 이제 과유불급이 될 수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고 질타했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이 시국에 성폭행 프레임이라니요”라며 “부끄러운 줄 아셔야 한다”며 비난했다.

앞서 국민의힘에서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서는 소속 의원들에게 '성폭행 프레임 씌우기' 등의 전략을 구사하라는 가이드라인을 배포해 논란이 됐다.

국민의힘 원내행정국이 마련한 ‘대정부질문 사전전략회의 관련 보고서'에는 ‘질문자 4인은 질문 시작부터 결론까지 일관된 프레임 씌우기 전략을 구사한다’는 내용이 유의사항으로 게재됐다. 또 ‘반(反)기업, 반시장경제, 반법치주의, 성폭행’을 거론하며 ‘프레임 씌우기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적었다.

이에 국민의힘 측에서는 지금 이 시점에서 당이 충분히 제기할 수 있는 문제들이라며, 내부 문건 정도라고 해명했다.

이 같은 소식에 정세균 총리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은 정책토론을 해도 모자랄 시간에 정쟁 프레임을 덧씌우겠다고 한다”며 “정말 믿고 싶지 않고, 차라리 가짜뉴스였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