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한무경, ‘로켓정산법’ 발의…대금지급 30일 안에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1-27 18:18
소셜 온라인 쇼핑몰, 입점 업체에 대금 지급 60일 넘는 경우도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2020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유통 분야의 직매입 거래와 통신판매 중개 거래에 있어 상품 대금의 지급기한을 30일로 규정하는 내용의 ‘로켓정산법’을 발의했다.

한 의원이 이날 대표발의한 ‘대규모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과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은 통신판매중개업자와 유통 분야의 직매입 거래에 있어 대금지급 의무기한을 30일로 규정하고 이를 위반한 경우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대금지급 지연으로 인한 불공정 행위를 근절하는 한편, 중소입점업자의 경제적 부담을 해소하고 그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을 갖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국내 온라인 쇼핑시장 규모가 사상 최초로 150조 원을 넘어서는 등 급신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온라인 쇼핑몰에 상품을 납품 혹은 입점한 소상공인들은 정상적인 납품에도 불구하고 쇼핑몰 측의 입고 처리 지연 등으로 인해 제때 상품대금을 지급받지 못하면서 자금 유동성에 애로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한 의원은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일부 소셜 기반 온라인 쇼핑몰들이 상품을 납품 혹은 입점한 판매업체들에게 최대 66일 이후에 정산을 해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점을 지적한 바 있다.

실제로 ‘지마켓’과 ‘옥션’, ‘11번가’ 등 주요 오픈마켓들이 1일~2일 만에 정산을 완료해주고 있는 것과 다르게 일부 소셜 기반 온라인 쇼핑몰의 경우 정산 완료까지 짧게는 44일 길게는 60일 이상 소요되는 등 업체마다 편의적으로 대금정산 기간을 설정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 의원은 “로켓 배송을 자랑하고 대금 정산은 두 달 뒤에 하는 일부 온라인 쇼핑몰의 갑질로 우리 소상공인 입점 업체들이 자금 유동성의 압박을 견디지 못해 결국 대출을 받는 등의 방법으로 버티고 있는 실정”이라며 “현행법상 통신판매중개 거래와 온라인 유통 분야에서 상품대금의 지급기한을 규정하고 있지 않아 규제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법안 개정을 통해 관행적으로 정산주기를 늦춰왔던 온라인 쇼핑몰은 재제를 받게 될 것”이라며 “코로나19와 경제침체로 힘든 시기를 겪는 중소상공인들의 숨통을 조금이나마 터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