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쌍용차 매각 협상 중단 통보받지 않아”

이봄 기자입력 : 2021-01-27 18:15

[사진=산업은행 제공]

산업은행은 27일 쌍용자동차 지분 매각 협상을 중단했다는 사실을 협상 당사자로부터 통보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산은 관계자는 “쌍용차의 매각 협상 중단을 통보받았다는 얘기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투자자인 미국 자동차 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가 쌍용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와의 매각 협상에 실패하고 협상 중단을 채권단에 통보했다는 얘기가 나오자, 산은이 선을 그은 것이다.

쌍용차와 주채권은행인 산은, 마힌드라, HAAH오토모티브가 참여한 4자 협의체는 잠정 협상 시한인 지난 22일까지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 협상 막판에 불거진 마힌드라와 HAAH오토모티브 간 의견 대립이 합의 실패의 결정적인 요인으로 알려졌다.

그간 마힌드라가 HAAH오토모티브에 경영권을 넘긴 뒤 주주로 남을지 등을 놓고 견해차가 커 협상에 진통을 겪은 것으로 전해진다. 마힌드라는 지난 2011년 쌍용차를 인수해 현재 7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4자 협의체는 가동이 멈췄다. 산은 관계자는 “마힌드라와 잠재 투자자 간 매각 협상이 우선되다 보니 최근 4자 협의체는 열리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분 매각 절차와 자금 투입 등에 걸리는 시간과 3월 주주총회, 작년 감사보고서 제출 기한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이달 말이 협상의 최종 '데드라인'이지만 협상 타결 전망은 불투명하다.

HAAH오토모티브가 더는 마힌드라와 협상할 의지가 없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한 관계자는 "마힌드라에서 텀시트(주요 거래 조건서·term sheet) 협상 마지막 순간에 요구 조건을 추가로 내놓았는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본협상에 가면 마힌드라가 더 무리한 요구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HAAH오토모티브가 한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유동성 위기로 작년 12월 21일 기업 회생을 신청했다. 법원이 쌍용차의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받아들여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은 오는 2월 28일까지 보류된 상태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