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신규 개설 마이너스통장 3만개...'빚투·대출규제' 수요 몰려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1-24 16:09
이달 들어 국내 주요 은행에서 신규 개설된 마이너스통장(마통)이 3만건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증시 호황으로 개인투자자가 대출을 받아 투자하려는 수요가 늘어난 데다가 고액신용대출에 대한 규제 계획안이 발표되면서 미리 대출을 받으려는 움직임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에서 이달 4일부터 지난 21일까지 14영업일 동안 개설된 마통을 통한 신규 신용대출이 3만1305건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연말 하루 1000여건 수준이었던 마통 신규 개설 건수가 이달 들어 매일 2000여건 이상으로 급증했다. 그 결과 5대 은행의 마통 잔액은 지난달 말 이후 3주간 6766억원 늘었다.

주식·부동산시장 활황으로 ‘빚투(빚내서 주식투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수요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금융당국이 최근 밝힌 고액신용대출 분할
상환 의무화에 마통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자 마통을 찾는 수요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신규 대출 수요가 급증하자 은행들은 정부의 대출 기조에 따라 신규 대출을 줄이기 위한 대응에 나섰다. 현재 5대 은행의 전체 신용대출 잔액은 134조9538억원으로 지난해 12월 말(133조6482억원)보다 1조3101억원 불어났다. 

아직까지는 당국이 제시한 수준인 월 2조원 증가 규모를 넘지 않고 있어 안정세지만 최근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금융권도 이를 예의주시 중이다.  

이에 은행들은 마통을 포함한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하거나, 일부 은행의 경우 마통을 아예 취급하지 않기로 한 곳도 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2일부터 마통 한도를 1억원으로 낮췄고, 수협은행도 같은날 Sh더드림신용대출 상품 중 마이너스통장 신규 취급을 중단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15일부터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 4개 상품의 최고 한도를 5000만원 줄였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말에도 의사·변호사 등 전문직에 대한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2억5000만~3억원에서 일괄 2억원으로 5000만~1억원 낮춘 바 있다.

우리은행도 직장인 대상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 중 마통 대출 한도를 당초 1억원에서 5000만원으로 낮췄다. 하나은행도 지난 6일부터 전문직 대상의 5개 신용대출 상품의 한도를 낮췄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