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0억원 규모 당첨금'... 미국의 로또 '파워볼' 당첨자 나왔다

김한상 기자입력 : 2021-01-24 00:02
일시 수령금 약 6035억원...분할 시 8078억원
미국의 로또복권에 해당하는 '파워볼' 추첨에서 8000억원 이상의 당첨금을 수령할 당첨자가 나왔다. 해당 당첨금 규모는 미국 복권 역사상 6번째로 큰 금액으로 나타났다.

복권을 판매 편의점 코니마켓 점주 리처드 라벤스크로프트가 통화를 하고 있다[사진= 볼티모어선 제공]


지난 2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 메릴랜드 로나코닝의  한 상점에서 전날 파워볼 복권을 구매한 한 주민이 당첨 번호를 모두 맞혀 총 7억3110만달러(약 8064억7000만원) 상당의 당첨금을 받게 됐다.

이번 당첨 번호는 40·53·60·68·69로, 당첨자는 해당 번호를 모두 맞혔고, 파워볼 번호 22번도 맞힌 것으로 알려졌다.

당첨자는 당첨금을 일시수령과 분할수령 중 한 가지 선택할 수 있다. 한 번에 받을 경우 받을 수 있는 금액은 5억4680만달러(약 6035억원) 상당이지만, 분할 지급을 선택하면 총 수령액 가치가 7억3110만달러(약 807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당첨금은 미국 양대 복권인 메가밀리언을 포함해 미국 역사상 6번째로 큰 금액이다. 파워볼만 놓고 봤을 때도 역대 4번째 규모다.

판매점 주인 리처드 라벤스크로프트(77)는 "당첨자가 누구인지는 모르겠으나 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이길 바란다"라며 "전화기에 불이 났다. 내 인생에서 가장 시끌벅적한 순간"이라고 전했다. 리처드는 상금 10만 달러(한화 약 1억 1,018만 원)를 받게 된다.

당첨자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아직 당첨금도 수령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로나코닝 시장 잭 코번은 "당첨자가 누구인지 보고 받았으나 사생활 존중 차원에서 이름은 밝힐 수 없다"라고 말했다. 메릴랜드 지역은 델라웨어, 캔자스, 노스다코타, 오하이오, 사우스캐롤라이나, 와이오밍과 함께 익명으로 복권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는 지역이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