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시장 "아이 키우기 진짜 좋은 도시 되도록 최선 다하겠다"

(성남) 박재천 기자입력 : 2021-01-22 21:50
내년까지 다함께돌봄센터 32곳 확장..전국 최대 규모 구미동 다함께돌봄센터 등 찾아 시설 꼼꼼히 점검 총 10곳의 공동생활가정 시설..운영·인건비 지원

[사진=성남시 제공 ]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이 22일 "명실상부 아이 키우기 진짜 좋은 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은 시장은 "지난해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을 배치했고, 아동친화도시 인증도 신청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은 시장은 분당구 구미동 다함께돌봄센터를 찾아 아이들이 생활하는데 불편사항은 없는지 시설을 꼼꼼하게 살피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명감을 가지고 가정의 돌봄 해결사 역할을 자처하는 센터 종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은 시장은 아이가 만든 가면을 직접 써보기도 하는 등 아이들과 어울리며, 지내는 데 어려운 점은 없는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센터 내 유희실로 자리를 옮겨 김은숙 다함께돌봄센터장과 입주자대표회의 관계자 등과 함께 차담을 하며, 아이 돌봄에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시에서 도와줄 사항은 없는 지 등의 대화를 나눴다.

김은숙 센터장은 “작년 9월 문을 연 우리 구미동 다함께돌봄센터의 경우, 아파트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의견을 모아 무상으로 시에 공간을 임대하고, 협동조합을 구성해 운영하는 마을돌봄의 가장 모범적 사례라고 치켜 세웠다.
 

[사진=성남시 제공]

성남시 다함께돌봄센터는 학교 수업이 끝난 뒤부터 부모 퇴근 때까지 초등학생을 돌봐주는 아동복지시설로, 민선 7기 시민 약속사업인 ‘대기자 없는 초등 돌봄 지원 방안’의 하나로 은 시장 핵심공약에 따라 운영되고 있다.

앞서 은 시장은 공동생활가정 두곳(작은사랑의 집, 새날우리집) 시설도 방문한 뒤, 아이들에게 "고민하지 말고 지금 당장 하고 싶은 것을 하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현재 관내에는 총 10곳의 공동생활가정 시설이 있으며 시에서 운영비와 인건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은 시장은 올해 금광·복정·백현동 등 7개소의 시설을 추가로 열고, 오는 2022년까지 32곳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