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G7 정상회의 준비' 합동 대응팀 출범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1-22 18:45
靑 "존슨 총리, 文대통령에 친서 보내 공식 초청"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22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준비를 위한 정부합동 대응팀을 출범하고 첫 회의를 진행했다.

정부합동 대응팀은 오는 6월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의제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최경림 G7 셰르파 주재로 이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한국은 이번 정상회의에 의장국인 영국의 초청을 받아 호주, 인도와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G7 정상회의에 한국을 공식 초청했다.

앞서 영국은 지난 16일(현지시간) G7 회의를 대면 방식으로 개최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며 한국과 호주, 인도 정상을 게스트 국가로 호명한 바 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친서에서 "6월 영국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 (문 대통령을) 모시게 돼 기쁘다"며 한국 초청을 재확인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부처 관계자들은 이번 정상회의 중 한국이 참여하는 3개 의제(보건 협력, 기후변화 대응, 민주적 가치)와 관련해 방역과 경제를 균형 있게 달성하고 한국판 뉴딜 및 '2050 탄소 중립 선언' 등을 적극 이행하고 있는 한국 입장에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5월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인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의 성과물을 G7 정상회의에도 연결, '제26차 기후변화총회(COP26)'의 성과 도출에 기여하도록 적극 연계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아울러 개방성, 투명성 등 민주적 가치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며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계속 추구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참석 국가들과 공유할 수 있는 정책 방향을 모색해 가기로 했다.

외교부는 "G7 정부합동 대응팀은 한국의 G7 정상회의 참석에 대비해 한국 정책 기조와 연계 가능한 세부 의제별 기여 방안을 발굴하고, 정상회의 시 건설적 논의를 위한 한국 입장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