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신임 환경부장관, "탄소중립은 역사적 전환점"

이경태 기자입력 : 2021-01-22 14:15
한 신임 장관, "모든 국가, 기후변화 대응 나서는 신기후체제 시작됐다" 강조

현충탑 참배 마친 한정애 장관 [연합뉴스]



한정애 신임 환경부장관이 문재인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한 장관 역시 탄소중립에 환경 정책의 방점을 찍었다.

한정애 장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제사회에서는 신기후체제가 출범하면서 우리는 역사적 전환점에 서 있다"며 "선진국만 온실가스 감축의무를 지던 교토의정서(Kyoto Protocol) 체제는 2020년으로 종료되고 올해부터는 모든 국가가 함께 기후변화 대응에 나서는 신(新)기후체제가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나라도 탄소중립 전환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현 시점에서 역사적인 전환점을 맞았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한 장관은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연말에는 장기저탄소발전전략(LEDS)을 UN에 제출해 탄소중립 달성 의지를 국제사회에 천명했다"며 "올해는 탄소중립 선언을 행동으로 만드는 첫 해이며 첫 단추를 어떻게 끼우느냐에 따라 대한민국의 미래는 바뀔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한 장관은 △탄소중립 이행기반 구축 △국민에게 희망이 되는 환경정책 성과 △포용적 환경서비스 제공 등 새로운 환경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연도별 온실가스 감축이행 점검, 기후변화영향평가 등 탄소중립 전환을 위한 법과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며 "기후변화의 주무부처인 환경부가 탄소중립 전환을 내재화하지 않으면서 국민과 다른 부처에 전환을 요구할 수는 없으며 기후위기에 대한 위기의식과 탄소중립에 대한 비전을 공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전기‧수소차 보급, 환경산업 혁신, 스마트 그린도시 등 그린뉴딜 핵심과제에서는 반드시 성과를 내어 탄소중립 전환의 마중물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플라스틱 문제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국민의 눈높이에서의 정책이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화학물질 안전에서부터 환경오염, 폭염‧홍수 등의 기후위기에서 취약계층과 민감계층에 피해가 집중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환경 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며 "통합물관리를 기반으로 모든 국민이 누리는 물 복지를 구현하는 한편, 자연 생태와 동식물도 우리와 함께 연결된 존재로 보고 자연과 공존하는 방식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 장관은 취임식에 앞서 이날 오전께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 현충탑에 참배하고 방명록에 “푸른 하늘 맑은 물, 모두를 위한 환경복지, 미래를 위한 환경정책을 만들어 가겠습니다”는 다짐을 남겼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