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크루즈, 마이크로소프트와 맞손..."자율주행차 상용화 박차"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1-21 08:36
장기적 전략관계 수립...상호 노하우 공유 MS 클라우드 및 엣지 컴퓨팅 플랫폼 활용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차 부문 자회사 크루즈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장기적 차원의 전략 관계를 수립한다.

GM은 MS와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컴퓨팅, 제조 노하우 등을 상호 공유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크루즈는 MS의 클라우드 및 엣지 컴퓨팅 플랫폼인 '애저'를 활용해 독자적인 자율주행차 솔루션의 대규모 상용화를 이끌 계획이다. MS는 크루즈가 쌓아온 심도 깊은 산업 전문지식을 활용해 상호 윈윈 관계를 만들어 간다는 목표다. 

이번 협력을 통해 GM은 마이크로소프트, 혼다 및 기타 기관투자가들과 함께 크루즈에 약 20억달러(약 2조1980억원) 이상의 신규 주식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GM은 크루즈의 기업가치가 300억달러(약 32조9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디지털 기술의 진보는 비단 사람과 사물의 이동뿐만 아니라 우리의 일과 삶 등 모든 측면을 재정의 하고 있다"며 "애저를 바탕으로 GM이 자율주행차 부문의 주류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리 바라 GM 회장 겸 CEO는 "GM이 '교통사고·탄소 배출·교통 체증' 제로 실현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가운데, 이번 MS와의 협력은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너럴모터스(GM) 로고. [사진=한국지엠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