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출입기자 손가락 욕설’ 논란에 “큰 오해…文도 전혀 불쾌감 못 느껴”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1-19 18:07
김용민 페북에 관련 영상 캡처해 비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9일 일부 여권 지지자들이 신년 기자회견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을 한 기자의 손가락 모양을 캡처한 것과 관련해 “큰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문 대통령도 전혀 불쾌감을 느끼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저도 현장에 있었는데 이런 논란 자체가 의아할 정도로 모독이라고 전혀 느끼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오해가 풀렸으면 한다”고도 했다.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를 진행했던 김용민 PD는 전날 페이스북에 해당 기자가 질문하는 영상을 캡처한 사진을 공유하며 “이거 대통령에 대한 메시지 아닙니까. 해명 좀 하시죠”라고 썼다. 이에 일부 이른바 친문(친문재인) 지지자들이 동조하는 글을 올리며 해당 기자를 맹비난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