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칼치기 운전자 엄벌’ 청원에 “버스 내 미끄럼 방지 테이프 부착”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1-19 16:27
사고로 고교생 사지마비…“재발 방지 약속”

전날 눈이 내린 7일 서울 청와대 본관에 눈이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9일 ‘진주 여고생 교통사고 가해자를 엄중 처벌해달라’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사고 예방의 일환으로 시내버스 내 미끄럼 방지 테이프를 부착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국민청원 답변로 나서 “많은 승객이 타고 내리는 버스가 교통상황으로 인해 급정거하거나, 눈·비 등으로 인해 내부 바닥이 젖어 미끄럼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스스로 진주 여고생 교통사고 피해자의 언니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달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청원 글에서 여동생이 교통사고 피해로 사지마비 판정을 받은 것과 비교해 재판부가 가해 차량 운전자에게 선고한 금고 1년형이 가볍다며 엄중 처벌해 줄 것을 청원했다. 해당 청원은 1개월 동안 총 21만1000여명의 동의를 얻어 국민청원 답변 요건을 충족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고등학생인 청원인의 여동생 A씨는 2019년 12월 경남 진주에서 버스 탑승 도중 앞으로 끼어든 이른바 ‘칼치기 운전’과 급정거로 버스 요금통에 머리를 부딪쳐 사지마비 판정을 받았다. 1심 재판부는 지난해 10월 금고 1년형을 내렸고, 가해자 측 항소로 현재 2심 이 진행 중이다.

먼저 강 센터장은 “‘꿈 한번 펼쳐보지 못한 채 기약 없는 병원생활을 하고 있는 동생이 움직일 수 있다면 모든 걸 떼어주고 싶다’는 청원인과 가족분들의 절절함이 청원을 통해 전달됐다”면서 “정말 일어나지 말았어야 하는 안타까운 사고”라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다만 그는 “재판이 진행 중이거나, 사법부 고유 업무에 대해서는 답변을 드리기 어렵다는 점을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안타까운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정부는 할 수 있는 것들을 더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강 센터장은 “칼치기는 도로교통법 위반에 해당한다. 정부는 칼치기 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사고 다발 지역에 캠코더 촬영 등 다양한 방식을 활용해 단속을 강화하겠다”면서 “버스 이용자의 안전에 대해서도 살피겠다”고 말했다.

이어 “각 지자체장에게 안전설비에 대한 점검 및 종사자 안전교육을 강화할 것을 요청했다”면서 “아울러 많은 승객이 타고 내리는 버스가 교통상황으로 인해 급정거하거나 눈비 등으로 인해 내부 바닥이 젖어 미끄럼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시내버스 바닥에 미끄럼 방지 테이프를 부착하는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