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형의 말말말 #암투병 #사업실패 #극단적선택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1-19 10:12

[사진=MBC방송화면캡처]


배우 송민형의 과거 순탄치 않았던 삶이 다시금 화제다. 

2017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송민형은 2007년 간암 선고를 받은 후 세 번의 암 선고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송민형은 "암 인자가 나를 가지고 장난을 치는 것 같다. 그러다 재미없으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사업 실패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했던 과거를 털어놓기도 했다.

송민형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싶었다"면서 당시 집 안의 모든 문을 닫고 가스통을 틀어놓고 불을 붙이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민형은 "불을 붙이려고 하는 순간 아내가 빚이 얼마나 남았냐고 물었다. 한 30만 불(3억 원가량) 된다고 하니까 갑자기 아내가 울었다. 당신하고 나하고 15만 불짜리 밖에 안 돼?라고 묻는데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