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文대통령, 단호하면서도 명쾌...개혁 완수 의지 읽어"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1-18 16:31
정 총리, 18일 문 대통령 회견 이후 페이스북 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의 생각과 주장은 단호하면서도 명쾌했다. 문재인 정부의 남은 1년 동안 반드시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화면을 통한 생소한 기자회견 방식이 낯설었지만 소통은 그 어떤 벽도 허물 수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거리두기는 코로나를 차단하기도 하지만 국민 서로 간의 생각을 단절시키기도 했다. 그동안 적지 않은 갈등이 우리 사회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국론을 어지럽히던 검찰개혁과 사면, 재난지원금의 지원 방식, 부동산과 이익공유제, 논란의 중심이던 현안 과제에 대해 대통령은 확실한 방향성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백신 수급과 접종방식에 대해서도 정부의 입장과 계획을 소상히 설명해 국민 불안을 불식시키려 최선을 다했다"며 "제게는 지난 1년 동안 매주 주례회동을 통해 대통령과 함께 공유하고 의논했던 내용들이었지만 국민 모두가 공유하고 확인할 수 있어서 더 뜻깊은 자리였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또 "대통령의 회견을 보고 있노라니 남은 1년이 문재인 정부는 물론이며 포스트코로나로 우뚝 서서 새롭게 탈바꿈하는 대한민국 변화의 시작이라 느껴진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과제를 완성하는 뜻깊은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내각이 합심해 진력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