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주가 26%↑ 상승' 美 보잉과 130만달러 규모 우주 발사체 사업 참여

김한상 기자입력 : 2021-01-18 14:13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가 오후 증권 시장에서 강세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후 2시 기준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는 전 거래일 대비 26.32%(2240원) 오른 1만7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현재 시장가격 기준 시가총액은 988억원으로 코스닥 시장에서 845위다. 주가순자산배수(PBR)는 2.66배, 외국인소진율은 41.01%다.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는 미국 보잉으로부터 130만달러(약 14억원) 규모의 SLS(Space Launch System)발사체 관련 초도 물량을 수주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회사는 지난해 12월 계약 선수금을 수령하고 생산을 시작해 올해 초 초도 납품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초도 물량에 이어 동일 프로젝트에서 수주액이 향후 500만달러(약 55억원)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NASA는 유인달탐사 프로젝트인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 4년간 32조원(280억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보잉스페이스가 발사체 SLS 부문을 담당하고, 록히드가 탐사선을 제작한다. 또 노스롭그루만에서 보조추진로켓을 생산한다.

켄코아는 발사체의 인터탱크 및 엔진 섹션과 탱크조절장치의 디테일 파트 생산을 담당한다. 또한 이미 NASA와 스페이스엑스, 블루오리진 등에 우주특수원소재를 공급하고 있는 켄코아의 그룹사 켈리포니아 메탈이 이번 프로젝트의 원소재 공급을 맡아 계열사간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민규 켄코아 대표이사는 "우주산업은 민간 우주시대가 도래하면서 향후 10년 간 1조달러(1100조원)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우주항공산업은 발사체 등 제조부분과 위성 인터넷, 항법 시스템 등 활동 부문으로 나눌 수 있는데 켄코아는 전 세계 우주산업시장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미국 시장의 제조 부문에 진출해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