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아내 김민지 "남편 어떤 선수였냐면..."

이승요 기자입력 : 2021-01-18 14:21

[사진=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 영상 캡처]


한국이 대표하는 축구선수 박지성의 K리그 복귀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의 아내인 김민지 전 SBS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18일 스포츠서울 보도에 따르면 전 프로축구 선수 박지성(40)이 K리그 최강팀 전북 현대 행정가로 합류한다.

박지성은 2000년 교토 퍼플 상가에 입단해 주목을 받았고,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활약하며 두각을 드러냈다. 월드컵에서 인연을 맺은 히딩크 감독의 부름으로 2003~2005년 네덜란드 PSV 아인트호벤에서 활약했다.

이후 2005~2012년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오랜기간 활동하며 세계적인 축구스타로 이름을 새겼다. 2014년 퀸즈 파크 레인저스를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박지성은 은퇴 이후 2016년 국제축구연맹(FIFA) 마스터 코스에 합격해 행정가 수업을 받았다.

박지성은 전북 현대에 합류해 구단 경영과 기술 파트 등의 전반적인 업무를 살피고 조언하는 직책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에서 생활하던 박지성 가족의 한국행은 김민지 전 아나운서의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던 사실이다. 

박지성은 2014년 7월 김 전 아나운서와 결혼해 1남1녀를 두고 있다.

김 전 아나운서는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을 운영하며 박지성과의 결혼생활을 공개해온 바 있다.

김 전 아나운서는 지난달 19일 "한국가는 짐가방을 싸고 있다"고 한국행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달 8일에는 한국 귀국 이후 안부 인사를 전하는 영상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김 전 아나운서는 박지성과 연애하던 시절의 옛사진을 공개하며 "신혼의 정의는 아이들이 태어나기 전까지다"라며 "아이들이 태어나면 남편이 먹여주는 이런 다정한 사진들은 찍을 수 가 없다"고 한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PSV아인트호벤이 주최했던 박지성의 은퇴식 사진을 공개하며 "팬들이 자리를 안 떠나고 일어나서 응원가를 불러주고 그랬다"라며 "직원이 했던 얘기 중에 인상 깊었던 것이 '쉬는 시간에는 아무도 자리를 지키지 않는데 이런 팬들의 성원이 그 선수가 어떤 선수였는지를 증명하는 거라고' 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