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김미애 “입양아동이 시장에서 파는 인형이냐…文 인식에 분노”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1-18 12:28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미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18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입양아동이 시장에서 파는 인형도 아니고, 개나 고양이도 아니다. 개와 고양이에게도 그렇게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인용, 이렇게 적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인이 사건을 언급, “입양 부모의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아이가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는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가장 사회적약자인 입양아기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인식에 분노한다”며 “민법과 입양특례법이나 읽어보고, 입양 실무 메뉴얼이라도 확인해보고, 가정법원 판사들께 알아나보고 말씀하시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휴, 대통령이라는 분의 인식이 이렇다니”라고 했다.

김현아 비대위원도 “이게 도대체 무슨 소리냐. 꼭 온라인 쇼핑으로 사는 물건 취급받듯이”라며 “저만 화가 나는 이야기냐”고 물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