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년회견] "김정은 비핵화 의지 있어…바이든, 트럼프 성과 계승해야"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1-18 11:52
"언제든 김정은 만날 용의…신뢰 쌓이면 답방 가능"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화와 비핵화에 대한 의지가 있다고 판단하면서 김 위원장의 답방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2021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평화에 대한 의지, 대화에 대한 의지,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미국으로부터 확실하게 체제의 안정을 보장받고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을 원한다"면서 문제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원칙들이 이행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합의된 원칙들을 구체적으로, 단계적으로 어떻게 이행할 것인가에 대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답방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고집할 필요가 없다면서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을 만날 용의가 있다. 그렇게 남북 정상 간 만남이 이뤄지고 신뢰가 쌓이게 되면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도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대화가 성공적으로 타결되면 다 함께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며 "북한이 핵을 증강한다든지, 여러 가지 무기체계를 더하겠다는 부분도 결국 이런 비핵화와 평화 구축 회담이 아직 타결되지 못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북한의 무기체계가 증강되는 부분에 대해선 한·미 정보당국이 늘 면밀하게 분석하고 있다"면서 "한국은 충분한 핵·미사일 방어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이 북·미, 남북 대화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미국 당선인을 `외교전문가`라고 표현하며 남북문제를 잘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한 문제가 미국 외교정책의 뒷순위로 밀리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북·미 싱가포르 합의 등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합의 사항 계승 필요성을 거론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싱가포르 선언`에서 다시 시작해서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이루는 대화와 협상을 해 나간다면 좀 더 속도감 있게 북·미 대화와 남북 대화를 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