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복, 공관위에 반발 “부산시장, 상대당에 헌납하겠다는 결정”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1-17 17:36
정당지지 묻지 않기로 한 공관위의 결정에 강력 반발

이진복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진복 전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 경선룰을 두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 전 의원은 17일 “국민의힘 공관위가 지난 15일 예비경선과 본경선 일반시민여론조사에서 정당지지를 묻지 않기로 했는데, 이는 민주당 지지자들의 역선택을 방치하겠다는 것으로 공정성에 심각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시민 여론조사는 예비경선에서 80%, 본경선에서 100%를 반영해 사실상 일반시민 여론조사만으로 우리당 후보를 선출한다”며 “이에 대해 나는 당원들의 의사를 철저하게 무시하는 경선룰이라는 점을 여러 차례 지적했다. 그런데 더 한심한 것은 우리당의 후보를 뽑는 여론조사에서 가장 심각하게 고려해야할 정당지지를 묻지 않는 것으로, 역선택 문제를 등한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각 정당은 당의 후보자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서 이 같은 심각성을 고려해 ‘어느 정당을 지지하는지’에 대한 문항을 거의 빠짐없이 넣어 왔다”며 “그럼에도 공관위의 결정은 ‘편리함만 추구하는 여론조사 방식’임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우리당이 부산시장 본선 승리를 위해서는 이 문제를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경선룰을 재고하지 않으면 국민의힘이 부산시장을 탈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스스로 날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의원은 “이는 결국 상대당 후보에게 부산시장 자리를 헌납하겠다는 결정과 다름없다”며 “공관위는 이 같은 결정을 즉각 재고해달라”고 전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4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