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곳곳에 눈...6·12일 내린 폭설과는 다르다? "더 많이 내릴 것"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1-17 15:17

[사진=연합뉴스]


오늘(17일) 밤부터 내일(18일) 오전까지 전국 곳곳에 폭설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이번에 내리는 눈이 이전에 내린 눈과는 패턴이 다르기 때문에 더 많이 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17일 오후부터 밤 사이 서해상의 눈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동쪽으로 들어오면서 국내 서쪽지방에 눈이 내리고,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북서쪽 저기압이 남하해 남서풍이 강화됨에 따라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에 눈구름이 발달한다. 

18일에는 북서쪽에 고기압이 접근해 북서풍이 강해지고 잔존 눈구름이 발달해 강원도, 충청·경상 내륙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게 된다. 

기상청은 "이전보다 두 가지 패턴이 섞여있기 때문에 적설량은 비슷하거나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존에 눈이 내린 지역과 같은 곳에 눈이 온다고는 할 수 없고, 수도권·충청·강원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눈은 출근시간 전부터 내려 퇴근시간에 내렸던 이전과는 다르다는 점도 있다. 다만 따뜻한 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일시적으로 큰 폭 올라 기온이 낮아 오는 대로 얼었던 6일과는 다를 것으로 보인다. 

이날 눈이 내린 후 23~24일에도 한 차례 더 내릴 것이라고 기상청은 밝혔다. 기상청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북상하는 기압골에 동반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이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오후 2시를 기해 대설 예비특보에 따라 대설 대처를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서울 등 수도권, 강원, 충청, 전북, 경상 곳곳에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