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술교육대 취업률 84.7%, 4년제 대학 전국 1위

이경태 기자입력 : 2021-01-15 06:00
전국 취업률 평균 보다 21.3% 높아 차별화된 공학교육모델·취업지원 시스템 효과

한국기술대학교의 취업률이 졸업생 500명 이상 4년제 대학 가운데 1위에 오른 가운데, 기계공학부의 취업률이 88.4% 수준을 보여줬다. [사진=한국기술대학교 홈페이지 영상 캡쳐]


한국기술교육대의 취업률이 졸업생 500명 이상 대학 중 1위를 차지했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는 대학알리미 공시결과 취업률이 84.7%로 졸업생 500명 이상 4년제 대학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된 취업률은 2019년 12월 31일 기준 취업률(2018년 8월 졸업자 및 2019년 2월 졸업자 대상)이며,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 국세청 등 공공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취업률을 조사해 대학 알리미에 공시한 결과다.

한기대는 교육부의 취업률 공시 이후 해마다 80%이상의 취업률로 전국 최상위권의 취업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취업률은 4년제 대학 평균 취업률 63.4%보다 무려 21.3%나 높은 수준이다.

한기대는 취업대상자 836명 중 708명이 취업했으며, 학부별로는 △기계공학부 88.4% △메카트로닉스공학부 83.4% △전기‧전자‧통신공학부 86.8% △컴퓨터공학부 81.1% △디자인‧건축공학부 86.8% △에너지신소재화학공학부 87.1% △산업경영학부 80.0% 등으로 모든 학부가 80%를 상회하는 취업률을 나타냈다.

계열별로는 공학계열 취업률이 85.5%로 4년제 대학 공학계열 평균 취업률 67.0%보다 18.5% 높게 나타났다. 유일한 인문계열인 산업경영학부의 취업률도 80.0%로 4년제 대학 전공분류 중 ‘경영‧경제’ 중계열 평균 취업률인 63.3%보다 16.7% 높은 수준이다.

취업자가 약 1년(11개월) 후 직장 취업자 자격을 유지하는 비율인 유지 취업률(2019년 12월 31일 이후 1년간 취업유지)에서도 83.7%로 전국 4년제 대학 평균인 81.2%보다 2.5% 높게 나타났다.

한기대는 이같은 취업률 비결이 차별화된 공학교육 모델과 4차 산업혁명을 반영한 커리큘럼, 체계적인 취업프로그램의 운영 때문으로 강조했다.

한기대는 개교 이래 이론과 실험·실습의 5대 5 커리큘럼, 실무경력 3년 이상의 현장경험이 풍부한 교수 채용, 24시간 랩(Lab)실 개방을 통한 몰입 학습환경 제공, 졸업연구작품제작 의무화 등 차별화된 공학교육모델을 통해 재학생의 전공 실무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2018년부터는 4차 산업혁명시대가 요구하는 창의융합형 인재양성을 위해 융합학과를 설치하고, ‘AI·빅데이터’, ‘AR/VR’, ‘스마트팩토리’의 3개 트랙을 운영하고 있다. 재학생들은 자신의 전공과 융합해 시너지를 발생시킬 수 있는 트랙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으며 13학점을 이수하면 졸업 시 부전공 수준의 마이크로 디그리(학위)도 받는다.

이성기 총장은 “국내대학 최초 5G기반 스마트러닝팩토리를 비롯한 최첨단 교육시설과 특성화된 교육과정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융·복합 교육과정 개설과 전문화된 취업지원시스템, 기업간 파트너십 강화를 통한 IPP활성화로 청년실업 해소와 우수 인력 양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