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토트넘, 풀럼과 1-1 무승부…손흥민, GK·골대에 득점 막혀

[사진=EPA·AFP·REUTERS·연합뉴스]


토트넘이 풀럼과 1-1로 비기며 승점 1확보에 그치면서 6위에 머물렀다. 이날 손흥민은 골키퍼의 두 차례 선방과 골대를 때리는 불운까지 겹쳐 리그 13호골 기회를 놓쳤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18위 풀럼과 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25분 해리 케인의 헤딩 선제골로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나 후반 29분 풀럼에 동점골을 내주며 1-1 무승부를 기록해 승점 1확보에 그쳤다.

당초 토트넘은 이날 애스턴 빌라와 EPL 18라운드 원정을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애스턴 빌라에서 여러 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상대가 풀럼으로 바뀌었다.

이날 손흥민은 풀럼을 상대로 토트넘의 왼쪽 날개 역할을 맡았다. 공격 시 중앙으로 파고들던 손흥민은 전반 19분과 24분 각각 오른발 슛과 다이빙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번번이 막혔다. 후반 26분에는 은돔벨레의 침투 패스를 받아 빠르게 쇄도한 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왼발슛을 시도했지만 풀럼의 오른쪽 골대를 맞는 '골대 불운'까지 겹쳤다.

경기 후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9를 줬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