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일본, 7개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추가 선포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1-13 18:55
수도권 4곳서 총 11개 지역으로 확대

[사진=NHK 캡처]


일본 정부가 도쿄 등 수도권에 이어 오사카권으로 긴급사태 선포 지역을 확대했다. 도쿄권 광역 4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발령한 지 엿새 만이다.

13일 NHK 등 일본 외신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날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오사카부, 효고현, 교토부, 아이치현, 기후현, 후쿠오카현, 도치기현 등 총 7곳을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추가로 발령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일본의 광역자치단체에 해당하는 47개 도도부현 중 총 11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를 적용하게 됐다.

수도권에 발령한 2차 긴급사태와 마찬가지로 기한은 내달 7일까지다. 앞서 지난 7일 스가 총리는 도쿄도(東京都)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대해 이달 8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1개월간 긴급사태를 발효한 바 있다. 

수도권 지역에 대한 긴급사태를 결정한 지난 7일부터 일본의 일일 신규 확진자 규모는 사흘 연속으로 7000명대를 기록한 후 지난 10일 6000명대, 11∼12일 이틀간 4000명대로 떨어졌다. 하지만 긴급사태를 추가로 선포한 것 자체가 감염 확산이 좀처럼 억제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하며 내달 7일 종료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도 일본 수도 도쿄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1433명이 새로 보고됐다. 전날까지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29만8884명이었으며 이날 도쿄 등에서 새로 파악된 확진자를 고려하면 누적 확진자는 3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추산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