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불확실성 확대"…美 연준으로 향하는 증권가 시선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1-13 20:00
과열 부담에 美 국채금리 급등·인플레 우려까지 더해져 "증시 안정, 연준 정책기조 확인 필요…기조 유지시 투자심리 진정"

[그래픽=아주경제]


코스피가 13일 외국인의 순매수세 전환에 2거래일 만에 상승 전환하며 3140대를 회복한 가운데 증권가의 시선이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로 집중되고 있다. 최근 미국 국채 금리 급등과 인플레이션 우려까지 더해지며 코스피를 비롯한 글로벌 자산시장의 과열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연준의 정책 기조가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2.34포인트(0.71%) 상승한 3148.29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2.31포인트(0.07%) 오른 3128.26으로 거래를 시작해 장중 하락세로 전환하기도 했으나 다시 오름세로 돌아섰다.

이날 코스피는 외국인의 수급에 따라 등락을 거듭했다. 장 초반에는 외국인의 순매도 움직임에 지수 역시 하락세로 돌아섰으나 오후 들어 순매수세로 전환하자 코스피 역시 상승 전환했다. 이날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904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도 1686억원을 순매수하며 증시 상승을 이끌었다. 반면 기관은 3731억원을 순매도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개인투자자의 매수세가 반도체와 자동차 중심으로 유입된 가운데 외국인의 선물 매도에 따른 기관 매출 출회도 지속됐다"며 "특히 달러 약세 및 국제유가 상승 등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지자 외국인의 현물 매도세가 축소되며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피가 상승 전환에 성공했지만 증권가에서는 조정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지난주 1%대로 상승한데다 연준 주요 인사들의 테이퍼링(채권 매입 축소) 관련 발언들도 나오면서 불확실성이 커진 모습이지만 조정국면이 단기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안소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근본적으로 시장에 새로운 요인이 발생한 것은 아니다"라며 "미국 국채 금리 상승이 두드러진 이후 연준 관계자들의 테이퍼링 관련 발언이 연이어 나오고 있으나 아직 조건부 가능성에 그쳐있다"고 말했다.

이어 "풍부한 유동성 여건과 미국을 중심으로 한 주요국의 재정정책 추진 기대는 계속되고 있다"며 "상반기 경기 회복이 가시화될 것이고 그 과정에서 물가와 금리 상승은 이미 대부분이 예상하고 있던 경로로 물가와 금리 상승 강도가 향후 증시 방향을 좌우할 수 있지만 아직 임계수준에 도달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올해 안에 통화정책 기조가 빠르게 전환될 가능성이 낮은데다 인플레이션 및 금리 또한 레벨이 낮고 상승 속도도 제한적이라는 점에서 글로벌 자산시장 흐름에 미치는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라면서도 "인플레이션, 금리 상승 부담과 맞물려 연준의 테이퍼링 이슈 부상은 글로벌 자산시장이 버텨왔던 과열 및 밸류에이션의 임계치를 넘어서게 했다고 볼 수 있어 투자자들의 불안심리를 자극하기엔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증권가의 시선도 오는 26일(현지시간)로 예정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로 집중되는 분위기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FOMC회의에서 미 연준의 경기 전망을 상향시킬지가 시중 금리의 추가 상승의 중요 변수"라며 "미 연준이 시중 금리 추가 급등 리스크를 제어할 수 있는 정책 수단과 관련된 시그널을 금융시장에 내 놓을지 여부도 주식, 채권 및 외환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도 "향후 코스피를 비롯한 글로벌 증시가 안정을 찾기 위해서는 연준의 스탠스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정책 변화가 없다는 신호를 줄 경우 투자심리를 진정시킬 수 있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