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5.8원 내린 1094.1원 출발…하방 압력 우세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1-13 09:45

[사진=연합]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했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8원 내린 1094.1원으로 출발했다. 이후 1090원대 중반에서 좁은 등락을 지속하고 있다. 9시 34분 기준 환율은 1094.9원이다.

일단 최근 지속됐던 달러 강세에는 제동이 걸린 셈이다. 여기엔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 상승세가 주춤한 게 영향을 미쳤다. 지난 밤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장중 연 1.185%까지 올랐다가 미 국채 입찰 후에 전일 대비 0.5bp(1bp=0.01%) 하락한 연 1.136%를 기록했다.

소병은 NH선물 연구원은 "이날 환율은 글로벌 달러 약세 전환과 금융시장에서 위험선호 심리가 우세한 영향에 하락 압력이 우세할 것“이라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