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GM, 배송용 전기트럭 사업 시작…페덱스에 'EV600' 500대 인도 예정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1-13 08:00
전기차 배터리 '얼티움'과 전동식 팔레트 장착 "전기차·자율주행 프로그램에 270억달러 투자"
미국 완성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배송용 전기트럭 사업을 본격화한다.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1'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배송용 전기트럭 서비스 '브라이트드롭'(BrightDrop)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바라 CEO는 "전 세계 많은 나라가 상업용 배송 차량에 제한을 두는 동시에 급속히 증가하는 전자상거래 수요를 맞추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이런 도전을 단지 가속화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브라이트드롭 차량에는 GM의 전기차용 배터리 '얼티엄'과 현관까지 물건을 배달하는 전동식 팔레트 'EP1' 등이 장착된다. 

GM은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미국의 소포·음식 배달 시장이 2025년이면 8500억달러(약 933조8000억원)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추산했다.

GM은 이 사업의 하나로, 올해 말까지 배송업체 페덱스에 첫 대형 상업용 밴(승합차)인 'EV600' 500대를 인도할 계획이다.

EV600은 1회 충전 주행거리가 250마일(약 400㎞)에 달하는 대형 배송용 밴이다. 인터넷 연결이 가능하고 다양한 첨단 안전장치가 장착된다. 얼티엄 배터리도 탑재된다. 

다만 GM은 브라이트드롭을 통해 전기트럭을 직접 운영하지는 않고, 전기트럭 및 관련 서비스를 공급하는 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바라 CEO는 "브라이트드롭이 페덱스 같은 배송·물류 서비스 업체들에 GM의 전기차 제조 전문성을 이용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GM은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모두 30종의 전기차를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때까지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 연간 전기차 판매량 100만대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바라 CEO는 "우리는 2025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 프로그램에 270억달러(약 29조70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 조치로 GM이 상업용 차량 시장에서 경쟁사인 포드는 물론 리비안·어라이벌·카누 등 전기차 스타트업과 정면으로 경쟁 관계에 놓이게 된다고 지적했다.

제너럴모터스(GM)가 '브라이트드롭' 사업의 첫 전기트럭으로 개발할 'EV600'. [사진=한국지엠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