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만기 전 해지해도 가입시 약정금리 적용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을 위해 '개인 적립식 예금 특별중도해지 특례'를 운용한다고 5일 밝혔다.

개인적금‧적립식 중금채 등 적립식 예금을 만기 이전에 해지해도 중도해지 이자율을 적용하지 않고, 가입 시 약정했던 이자율에 따라 해지 이자를 지급한다.

특례 대상은 코로나19로 실직하거나 사업장 휴‧폐업 사실이 확인된 고객이다. 직장인은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사업자는 휴‧폐업 사실 증명원을 영업점에 제출하면 된다. 특례 기간은 오는 6월 말까지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생계형 해지가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 포용 금융 실천을 위해 특별중도해지 특례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