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 직접일자리로 50만명 고용 창출...87%는 노인일자리

임애신 기자입력 : 2020-12-29 11:30
정부, '코로나 3차 확산에 대응한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 발표 여행업 종사자 등에 월 50만원씩 지급 3개월 연장

[자료=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1월에 직접 일자리 사업으로 50만명 이상 채용할 계획이다. 이 중 노일일자리가 43만3000개로 전체의 86.6%를 차지한다.   

정부는 29일 이런 내용이 담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한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고용 악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근로자 고용 유지, 실직자 재취업 등의 목적으로 102만명에 총 1조6000억원을 배정했다.

내년 초 유급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이 급증할 것에 대비해 1분기 중 40만명을 대상으로 7000억원을 집행하기로 했다. 집합제한·금지업종은 종사자 고용 안정을 위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비율을 90%로 3개월간 상향한다.

또 무급휴직지원금 종료로 생계가 어려운 여행업 종사자 등에 월 50만원씩 지급하는 무급휴직지원금을 3개월 연장한다. 내년 초 무급휴직지원금 6개월 지원이 종료되는 사람은 3000명이다.

직업 훈련에 참여할 경우 훈련 수당을 월 30만원 추가로 지원한다. 휴직 장기화에 따른 직무능력 저하를 보완하고 생활 안정을 위한 것이다.

고용 유지를 위한 노사 간 임금 감소를 합의하면 감소분 일부를 지원하는 '노사합의고용유지지원금'(월 50만원) 지급을 1년 연장한다. 이는 임금 감소분의 50%를 최대 6개월까지 지급한다.

내년에는 청년 고용 상황 악화를 고려해 디지털 직접일자리 1만2000명을 제공한다. 청년은 비대면 분야를 중심으로 구직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내년 1월 중에는 주요 직접 일자리 사업에서 50만명 이상 채용되도록 조기 집행할 방침이다. 노일일자리 43만3000개, 지역주도형청년일자리사업 1만7000개가 대상이다.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3만7000개도 1월 중에 채용한다.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세트 구축과 전국민디지털역량강화교육에 각각 2만명, 400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중장년층에겐 전직이나 재취업을 위해 '코로나 대응 특별훈련수당' 30만원을 한시 지원한다. 훈련기간 중 저소득층 생계비 대부 한도도 기존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보건‧의료, 돌봄, 택배·배달, 환경 미화 등 사회기능 유지 필수분야 종사자의 근무 여건을 개선한다.

필수노동자 건강검진 대상자를 1만9000명으로 확대하고, 44개소 건강센터의 의료 인력을 67명으로 늘린다.

돌봄 봉사자의 처우 개선에도 나선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 개선율을 기존 1.9%에서 4.9%로 높이고, 장애인활동보조 인력은 시간당 단가를 1만3500원에서 1만4020원으로 올린다.

업무 부담을 줄이고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인력 지원도 확대한다. 어린이집의 보조·연장교사 5만8000명을 배치하고,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재활용 폐기물 급증을 고려해 선별 인력을 400명 한시적으로 지원한다. 국공립병원 간호 인력 전문성 제고를 위해 교육 전담간호사 259명 고용을 지원한다.
 

[사진=남궁진웅 기자]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