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상대학교, 세종시 출범 최초로 '경찰청 민간경비 교육기관' 지정

김기완 기자입력 : 2020-12-28 23:44
세종시 유일의 경찰행정과를 운영중인 한국영상대학교(총장 유재원)가 내년 1월 1일부터 5년간 경찰청 '민간경비 교육기관'으로 지정돼 경비원 교육을 담당 하게됐다.

경찰청의 이 같은 결정은 경찰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교수진들과 전·현직 경찰관 강사로 구성된 인력풀로 최상의 실무 중심의 내실있는 교육을 수행학수 있는 교육기관으로 판단한 것으로 읽혀진다.

대학 측은 입교식부터 수료식까지 전폭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교육생들의 자부심을 함양시키고, 학생들이 이용하는 등·하교 셔틀버스 제공과 휴게실·독서실 등 모든 편의시설을 교육생에게 개방하기로 했다. 이는 교육생들의 사기 진작과 공동체 교육을 배가시키기 위해서다.

또 대학은 교육생들의 인성교육과 적극적인 취업지도 등 경비업법 특성화된 정통교육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세종특별자치시 출범이래 최초로 인증된 것으로, 아파트가 많은 세종시로선 일반경비원 자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18세 이상이면 성별과 관계없이 누구든지 교육이 가능하며, 경비업무 장비사용법, 시설경비 실무, 범죄예방법, 경비관령법령, 체포 및 호신술, 사고예방법 등을 교육한다. 교육 시간은 총 24시간이다. 교육생 모집 범위는 세종시를 중심으로 대전·공주·부여 등 충청권 일부 지역이다.

유재원 한국영상대학교 총장은 "민간경비 교육기관으로 지정돼 일반경비원들이 세종경찰과 협업해 공동체 치안을 구축, 범죄예방 및 치안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우수한 경찰행정과 교수진을 통해 최상의 환경에서 심도있는 교육이 진행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김기완 기자 bbkim998@ajunews.com
 

[사진= 한국영상대학교]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