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KPMG "내년 반도체·정유·화학·게임·미디어 유망"

이보미 기자입력 : 2020-12-28 17:17

삼정KPMG가 내년 성장이 기대되는 산업으로 반도체와 정유·화학, 게임·미디어를 꼽았다.

28일 삼정KPMG는 '2021년 국내 주요 산업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런 내용을 담은 국내 주요 21개 산업별 전망과 대응 전략을 내놨다.

보고서는 세계반도체무역통계기구(WSTS) 자료를 인용해 "모든 반도체 제품 매출 규모가 성장할 것"이라며 "그 중 메모리반도체는 내년 매출액이 올해보다 13% 넘게 늘어 반도체 제품군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률을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반도체 관련 기업은 수요 증가 예측 품목에 대한 생산량을 확대하고, 반도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경쟁력 향상과 밸류체인 안정화를 통한 산업 생태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유·화학 업종에 대해서도 "운송용 정유제품을 중심으로 글로벌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며 "나프타분해공정(NCC) 가격경쟁력 상승과 전기차 확대에 따른 글로벌 배터리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 기업들에게는 "NCC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배터리 해외 생산거점 확대를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게임 시장에 대해서는 "이용자 증가와 해외 수출 확대로 올해에 이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했고, 미디어 시장에는 "K-콘텐츠 인지도 향상으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웹툰·웹소설, 드라마 제작 수요 증가 등 긍정적 요인이 많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게임·미디어 관련 기업에게는 "양질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강화하는 동시에 데이터 보안 등 디지털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이밖에 내년 전망에서 '일부 긍정적'이라는 평가를 받은 산업은 디스플레이와 휴대폰, 자동차, 제약·바이오, 유통, 에너지·유틸리티, 통신·방송, 식음료, 패션, 화장품, 증권 등 11개다.

반대로 철강, 조선·해운, 건설, 항공, 은행, 생명보험, 손해보험 등 7개의 산업 전망은 ‘일부 부정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삼정KPMG 경제연구원은 "급변하는 경영 환경 속에서 산업 현황과 전망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기업이 생존을 넘어 지속 성장할 수 있다"며 "내년 본격적으로 열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체질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 디지털 경제 가속화에 따른 전략을 체계화하며 변화하는 소비 패턴에 따른 고객 경험 전략을 재수립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