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코로나19 거리두기 영향" 수송 부문 에너지 소비 약 12% 감소

원승일 기자입력 : 2020-12-20 11:01
코로나19로 경제활동 위축...에너지 산업·상업 부문도 감소, 가정만 소폭 증가

에너지 감소폭이 컸던 항공 부문.[사진=아주경제DB]

에너지경제연구원이 20일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국내와 국제 모두 여객 수요가 크게 줄어 도로와 항공 부문의 에너지 소비가 급감했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수송 부문 에너지 소비가 10%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1∼8월 최종 에너지 소비량은 1억4740만TOE(석유환산톤)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6% 줄었다. 최종 에너지 소비량은 산업·수송·가정·상업·공공 부문에서 최종적으로 쓰는 에너지의 양으로, 실물경기 상황을 가늠하는 지표가 된다.

부문별로 보면 수송 부문의 에너지 소비량이 1년 전보다 11.7% 줄어 전 부문에서 최대 감소 폭을 보였다.

코로나19 확산세를 보였던 4월 국제선 항공 편수는 전년 동월 대비 84.6% 급감했고, 항공 부문의 에너지 소비도 85.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수송에 이어 산업(-3.7%), 상업(-2.7%), 공공(-0.9%) 부문 순으로 에너지 소비량 감소 폭이 컸다. 반면 가정 부문은 0.5% 늘어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였다.

상업·공공 부문의 경우 대면 서비스 업종을 중심으로 운영시간 단축 또는 휴·폐업이 늘고 학교 수업이 대부분 온라인으로 전환한 영향이 컸다. 또 지방자치단체의 체육시설이나 도서관 등이 일정 기간 휴관하면서 에너지 소비가 줄었다는 게 연구원의 분석이다.

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이 크게 작용한 거 같다"며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자연스럽게 주택에서의 에너지 소비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11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는 등 3차 재유행이 본격화하고 있어 가정 부문만 늘고 다른 부문은 줄어드는 에너지 소비 행태가 연말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