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시노백·화이자와 각각 750만 회분씩 공급 계약 체결
인구 750만명인 홍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 1500만 회분 물량을 확보했다. 다음 달부터 시노백 백신 100만 회분을 시작으로 최대한 신속하게 시민들에게 백신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확산으로 비상인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이 8일(현지시간) 주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중국 시노백과 미국 화이자 두 회사로부터 각각 750만 회씩, 총 1500만 회분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내년 1월부터 가장 먼저 확보된 중국 시노백 백신 100만 회분 접종이 시작되고, 늦어도 1분기 중에 유럽에서 생산된 미국 화이자 백신 100만 회분도 도착해 접종에 쓰일 예정이라고 람 장관이 밝혔다.

람 장관은 이와 별도로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도 내년 하반기까지 750만 회분 백신을 공급하는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콩 정부는 전 시민에게 무료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다. 다만 백신 접종이 의무는 아니다.

람 장관은 "2021년 홍콩 시민 대부분이 백신을 맞아 일상생활과 국경 간 교류가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효과적인 면역을 위해 2회 접종하는 경우를 고려해 3000만 회분까지 구매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지난해부터 이어진 대규모 민주화 시위와 올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도입 등의 여파로 홍콩에서 반중(反中) 정서가 지속하는 가운데 가장 먼저 공급되는 백신이 중국 시노백의 제품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람 장관은 이런 논란의 가능성을 의식한 듯 시민들에게 정치적으로 판단하지 말고 홍콩 정부의 과학적 평가를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홍콩 정부는 다음 달부터 순차적으로 확보되는 백신을 일선 의료진, 노인·장애인 의료시설 종사자, 만성 질환자 등에게 우선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 예산으로 확보된 백신은 무료 제공이므로 시민들이 백신 종류를 선택할 순 없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