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부산시장 적합도…박형준‧이언주‧김영춘 순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2-09 13:59
박형준 18.6%로 선두…이언주 13.6% 김영춘 12.3%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형준 전 의원이 차기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가장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6∼7일 양일간 부산 거주 만 18세 이상 8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소속인 박 전 의원이 18.6%로 가장 많은 응답을 받았다.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3.6%,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이 12.3%로 뒤를 이었다.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4%포인트로, 이들은 모두 오차범위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어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11.9%), 김해영 전 민주당 의원(5.5%), 이진복 전 국민의힘 의원(4.4%)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4.4%), 국민의힘 소속 박민식(3.2%)‧유기준(2.0%) 등 순으로 나타났다.

내년 보궐선거의 프레임과 관련해서는 정부·여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야당의 논리가 56.6%, 안정적 국정 운영이 필요하다는 여당 지지가 32.3%로 '심판론'이 앞섰다.

부산의 중점 지역현안으로는 가덕도 신공항 추진(29.5%)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동서 격차 해소(18.8%), 공공병원 확대(10.3%), 부울경 행정통합(8.0%), 북항 재개발(7.6%) 순이었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이 44.7%, 더불어민주당이 25.8%, 국민의당 7.2%, 열린민주당 5.1%, 정의당 2.9% 순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