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 치료 기술 개발’ 김종필 교수, 12월 과학기술인상 선정

현상철 기자입력 : 2020-12-02 16:24

동국대 화학과 김종필 교수[사진 = 과기정통부]


세계 최초로 생체 내 세포 운명전환을 통한 파킨슨병 치료 기술을 개발한 동국대 화학과 김종필 교수가 12월 과학기술인상에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2월 수상자로 동국대 화학과 김종필 교수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김 교수는 몸속 일반세포를 신경세포로 바꾸는 세포 운명전환 기술을 완성해 치매와 같은 난치병 치료와 재생의학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고장 난 신경세포를 되살릴 수는 없지만 여분의 체세포를 신경세포로 교체하는 길을 연 것이다.

김 교수 연구팀은 최신 줄기세포 기술에 나노기술을 결합해 생체 내에서 세포의 운명전환 조절이 가능한 시스템을 확립하고, 이를 기반으로 차세대 세포 운명전환 원천기술을 완성했다.

연구팀은 신경세포가 손상된 쥐에 금 나노입자를 투입하고 전자기파를 전달하는 실험을 통해 손상된 신경세포 주변의 세포가 신경세포로 바뀌고 파킨슨병 증상도 개선됨을 검증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는 기존 재생의학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생체 내 세포 운명전환 기술을 완성한 데 의의가 있다”며 “후속연구를 통해 세포 재생기술을 선도하는 혁신적 세포치료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관련 성과는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Nature Nanotechnology, 2017년)에 게재됐으며, 연구팀은 후속연구를 통해 알츠하이머 뇌신경 세포에 적용하는 최신 유전자 편집치료 기술을 개발하는 등 실제 의료현장에 응용 가능한 기술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