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안내견 출입거부 논란에 "이번 사례 교훈 삼겠다" [전문]

홍승완 기자입력 : 2020-11-30 13:57
 

[사진=롯데마트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시각장애인 안내견의 출입을 막아 논란을 빚은 롯데마트가 잘못을 인정하며 공식 사과했다.

롯데마트는 30일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한다"고 밝히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롯데마트가 언급한 퍼피워커는 안내견 훈련을 받을 강아지를 생후 7주부터 약 1년간 일반 가정에서 양육하며 사회화 교육을 돕는 자원봉사자를 뜻한다. 롯데마트는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 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드리며 이번 사례를 교훈 삼아 더욱 고객을 생각하는 롯데마트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이번 논란은 29일 한 네티즌이 인스타그램에 롯데마트 잠실점 매니저가 시각 장애인 안내견의 출입을 막았다는 내용을 올리면서 시작했다.

글쓴이는 "입구에서 출입 승인을 받고 들어왔는데,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를 데리고 오면 어떻게 하냐"며 롯데마트 관계자가 언성을 높였다고 글을 썼다. 이어 "강아지를 데리고 온 아주머니는 우셨다. 중간에 문제가 생겼다면 정중히 안내드려야 하는 부분이 아닌가"라며 롯데마트 대응에 불만을 표시했다.
 
롯데마트 사과문 전문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 워커와 동반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 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금번 사례를 교훈 삼아 더욱 고객을 생각하는 롯데마트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롯데마트 임직원 일동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