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롯데마트 잠실점, 시각장애인 안내견 입장 막아 SNS서 논란
다음
14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서울 송파구에 있는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시각장애인 안내견의 출입을 막았다는 목격담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와 온라인에서 논란이다.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시각장애인 안내견은 모든 공공장소와 대중교통 수단에 출입할 수 있다.

지난 29일 한 네티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롯데마트 잠실점 매니저가 교육 중인 시각 장애인 안내견의 출입을 막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안내견과 보호자는) 입구에서 출입 승인을 받고 들어왔는데,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를 데리고 오면 어떻게 하냐"며 롯데마트 잠실점 매니저가 언성을 높였다고 글을 썼다.

이어 "강아지를 데리고 온 아주머니는 우셨다. 중간에 문제가 생겼다면 정중히 안내드려야 하는 부분이 아닌가"라며 롯데마트 관계자 대응에 물음표를 달았다.

목격자에 따르면, 이날 안내견은 '퍼피워킹' 도중 마트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퍼피워킹은 생후 7주를 넘긴 예비 안내견이 일반 가정에서 사람과 함께 생활하며 1년간 사회화 교육을 받는 것이다.

글쓴이는 "강아지는 불안해서 리드 줄을 다 물고, 딸은 뒷걸음질 쳐서 울었다"며 "교육 중에도 이런 곳에 들어와 봐야 나중에 실전에 나갔을 때 문제없이 잘 다닐 수 있는 거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에는 30일 오전 11시 기준 12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정당한 사유 없이 안내견 출입을 거부하는 것은 장애인복지법에 저촉된다. 롯데마트 잠실점은 교육을 다시 해야 한다" "아직도 안내견에 대한 인식이 이 정도라니 안타깝다" "이번 사건이 안내견에게 트라우마로 남지는 않을지 걱정된다" 등의 의견이 달렸다.

누리꾼은 해당 네티즌의 글을 공유하며 롯데마트 잠실점의 사과를 촉구하면서 전 직원 장애인 인권 교육이 필요하다고 목소리 높였다. 한편 롯데마트는 "사태를 파악 중"이라면서 "곧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