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음내용 텍스트로 자동 변환"...네이버, 클로바노트 출시

차현아 기자입력 : 2020-11-29 13:27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음성 녹음파일을 참석자 목소리 별로 구분해 텍스트로 자동 변환해주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29일 네이버가 출시한 '클로바노트'는 텍스트로 녹음 내용을 변환해 필요한 내용만 다시 눈으로 보며 들을 수 있도록 하는 음성기록 서비스다. 인터뷰나 업무미팅 등의 녹음파일을 다시 듣고 필요한 내용을 찾는데 들이는 시간과 노력이 크게 줄일 수 있다.

사용하려면 클로바노트 앱에서 직접 녹음하거나 앱 또는 PC에서 음성 파일을 업로드하면 된다. 해당 내용이 참석자의 목소리까지 구분된 텍스트로 자동 변환해준다. 클로바노트 앱과 PC는 자동으로 동기화돼, 앱에서 녹음을 마치면 PC에서 바로 텍스트로 변환된 음성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

클로바노트에는 클로바의 AI 음성인식 기술인 클로바스피치(CLOVA Speech) 중 네스트(NEST, Neural End-to-end Speech Transcriber) 엔진과 와이즈(WISE, Who is Speaking) 엔진이 적용됐다. 네스트는 대화나 강연처럼 긴 문장을 인식하는데 특화된 엔진이며, 와이즈는 참석자 간 목소리 차이를 구분해준다.

이번에 출시된 클로바노트에는 중요한 대화순간을 표시하는 북마크 기능, 작성한 시간과 함께 저장되는 메모 기능, 필요한 내용을 다시 찾는 검색 기능 등도 포함됐다. 향후 사용자의 메모에서 주요 단어를 추출해 더 정확한 음성인식 결과를 제공하고 내 노토를 다른 사람에게 공유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클로바노트를 이끌고 있는 한익상 책임리더는 "클로바는 AI 기술 경쟁력을 갖추는 것뿐만 아니라 개인의 일상과 비즈니스 전반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서비스로 발전 중"이라며 "앞으로 화상회의처럼 보다 다양한 환경에서 클로바노트를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