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시민사회와 공공의료 강화방안 논의

김태림 기자입력 : 2020-11-26 17:19



보건복지부는 26일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 3차 회의를 열고 노동·시민사회단체들과 공공의료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공공병원 확대 및 질 개선, 공공의료기관의 역할 정립 등 정부가 공공의료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추진하고자 하는 방향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의견이 오갔다.

이창준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공공의료 부족으로 의료의 지역별 격차가 심화하고 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에 어려운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 공중보건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 균형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공공의료 체계를 강화하면서 동시에 양질의 보건의료 일자리를 확충하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한국YWCA연합회, 한국소비자연맹,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환자단체연합회 등 6개 단체가 참석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