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특수로 대중 골프장 73%·회원제 36% 그린피 인상

이동훈 기자입력 : 2020-11-24 10:12
그린피 올린 13곳 경영실적 크게 좋아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로 비행기 길이 막히자, 국내 골프장은 때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다. 그야말로 '골프 신드롬'이다. 부킹은 하늘의 별 따기이고, 골프장의 갑질은 만연해지는 가운데 전국 대중 골프장의 72.7%, 회원제 골프장의 35.7%가 골프장 입장료(그린피)를 인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24일 공식 채널을 통해 발표한 '5∼10월까지 골프장 입장료 현황'에 따르면, 올해 5월부터 10월까지 그린피를 인상한 대중 골프장은 총 227곳 중 165곳으로 전체의 72.7%, 회원제 골프장은 총 157곳 중 56곳인 35.7%인 것으로 조사됐다.

회원제 골프장 중 사회적 책임이 강한 대기업 계열 골프장은 45곳에 달한다. 이들은 회원들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를 통해 그린피 인상을 자제시켰다. 반면, 회원이 없는 대중 골프장은 전체의 72.7%나 그린피를 인상했다.

그린피를 올리지 않은 착한 골프장도 눈에 띈다. 회원제 골프장은 강원권이 84.6%로 가장 많았다. 다음이 수도권(73.6%), 호남권(70.0%) 순이다. 대중 골프장은 제주도가 86.7%로 가장 많았고, 영남권(34.8%), 호남권(34.3%) 순이다.

한편, 분기 실적을 발표한 13곳은 경영실적이 크게 좋아졌다. 모두 그린피를 올린 곳이다. 올해 1~9월까지의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평균 7.1%에 그쳤지만, 영업 이익은 33.8% 급증했다. 영업 이익률도 23.9%로 지난해보다 4.8% 상승했다.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소장은 "코로나 특수에도 불구하고 그린피를 동결시킨 골프장들은 사회적 책임이 강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런 착한 골프장들이 그린피를 대폭 올린 골프장들과 같이 사회적 비난을 받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