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전투물자 보급·환자 후송 가능한 다목적 무인차량 공급

김지윤 기자입력 : 2020-11-24 09:14
'HR-셰르파' 성능 강화 모델 2대 무인차량 추가 개발…"시장 선도"
현대로템이 군에 국내 최초로 다목적 무인차량을 공급한다. 

현대로템은 방위사업청에서 발주한 다목적 무인차량 신속시범획득사업을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로템은 계약 체결일로부터 6개월 내에 2t급 다목적 무인차량 2대와 함께 시범운용을 위한 지원 체계를 공급할 예정이다.

다목적 무인차량은 임무에 따라 다양한 장비를 탑재하고 운용할 수 있는 2t 이하의 원격·무인운용 차량이다. 미래 전장환경에서 예상되는 위험지역에 대한 수색·정찰 및 화력지원이 가능하다. 또 근접전투 현장에서 탄약과 전투물자를 보급하고 전투간 발생하는 환자를 후송하는 등 목적에 맞춰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이번 사업은 신속시범획득사업의 일환으로, 다목적 무인차량을 국내 최초로 도입, 시범운용하기 위해 추진됐다. 신속시범획득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군에서 시범운용을 통해 전력소요를 결정하고 후속 물량을 빠르게 전력화할 수 있는 사업이다. 

현대로템은 2t급 다목적 무인차량 외에도 향후 수요에 따라 다양한 용도의 무인차량을 추가 개발해 무인체계 선도기업으로 자리잡고 시장 공략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공급할 다목적 무인차량은 자체 개발한 'HR-셰르파'를 기반으로 원격무장장치(RCWS)를 탑재해 원거리에서 목표를 자동추적 및 사격할 수 있는 등 성능이 강화된 모델이다.

HR-셰르파는 에어리스 타이어를 장착해 적의 공격에도 펑크 없이 지속 기동할 수 있으며 360도 제자리 회전이 가능하다. 또 원격주행을 비롯해 차량 앞 인원을 따라가는 종속주행, 지정된 경로를 스스로 탐색하며 이동하는 경로점 자율주행 등 무인차량의 이점을 극대화한 우수한 주행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자율주행 등 현대자동차그룹의 최첨단 기술들을 전차 및 장갑차 무인화에 적용해 국방과학기술 발전과 군 전투력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로템이 개발한 HR-셰르파. [사진=현대로템 제공]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