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경제자유구역 포승지구에 물류 외투기업 5개사 투자유치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20-11-23 17:32
투자규모 총 6억 7600만달러...스웨덴·싱가포르·영국·인도네시아·중국(홍콩) 기업

이재명 지사(왼쪽 다섯 번째)가 포승(BIX)지구 물류 외국인투자기업 투자협약 체결식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경기경제자유구역 평택 포승지구에 물류 외투기업 5개 사 총 6억 7600만 달러(약 7506억 원. 국내외 자금 포함)를 유치했다.

이재명 지사는 23일 오후 도청에서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코리아 대표, △김구영 이에스알켄달스퀘어(주) 대표(켄달스퀘어자산운용 대표) △박상복 주식회사 판아시아로지스틱 한국대표 △케네스 맥 하베스트홀딩스 대표 △최제동 CMS CHEM 대표, △정장선 평택시장과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평택 포승(BIX)지구에 가전부품 식품 산업소재 홈퍼니싱 냉동 및 냉장창고 시설을 건립하기로 합의했다.

협약식에는 김영해 경기도의회 의원, 양진철 경기경제자유구역청장, 이헌욱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도 참석했다.

이재명 지사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는 상황에서 결국 디지털산업이 중심이 될 것이고 물류산업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세계 유수 물류기업들의 입주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이에스알켄달스퀘어(주), 이케아코리아, 주식회사 판아시아 로지스틱, 하베스트 홀딩스, CMS CHEM은 총 6억 7600만달러를 투자하고, 73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6691명의 취업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투자를 결정한 기업들은 스웨덴 중국(홍콩) 싱가포르 영국 인도네시아 등에 본사나 국내법인을 둔 외국인투자기업으로, 도는 이번 투자로 인해 평택항이 국제항으로서의 위상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투자로 포승지구의 산업시설용지의 분양률은 현재 28%에서 45%로 상승하며, 연말까지는 물류용지 55만5975㎡(16만8182평)의 분양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에스알켄달스퀘어는 지난 4월 조성한 네덜란드 연기금 APG, 캐나다 연기금 CPPIB와 홍콩 물류개발 플랫폼 전문기업 ESR이 공동으로 조성한 10억 달러(약 1조 2300억 원) 규모 투자펀드에서 투자될 예정으로 한국 물류산업에 대한 국제 신용도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이케아코리아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자체 물류창고를 건축하는 것으로, 온·오프라인 고객 주문배송 뿐 아니라 수도권 접점 제품 공급을 담당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다목적 자동화 복합물류센터로 계획하고 있다.

CMS CHEM은 팜유 최대 생산국인 인도네시아에서 자동차로부터 완구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ABS(Acrylonitrile Butadiene Styrene) 수지의 첨가제를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생산하는 기업으로 포승지구를 거점으로 동아시아 시장 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하베스트 홀딩스는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 수입한 식자재를 국내에 수입한다. 판아시아로지스틱은 동남아시아의 청과물을 냉동 또는 냉장으로 수입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전국 경제자유구역 성과평가에서 ‘A’등급을 받은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6월 시흥 배곧지구를 추가로 편입하고 8월 현대모비스의 전기차 부품공장을 유치했다. 또한 내달 현덕지구의 우선협상대상자 지정과 내년 중 대체사업시행자 지정도 예정돼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