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아이폰12... 한국 부품으로 만들었다"

강일용 기자입력 : 2020-11-21 13:37
日 시장조사업체 아이폰12 부품 공급사 분석... 한국 부품 가장 많았고 미국·일본 뒤 이어

[아이폰12. 사진=애플 제공]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를 구성하는 부품에서 한국 부품의 비중이 가장 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 소·부·장 산업 경쟁력이 미국과 일본을 뛰어넘었다는 방증이다.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모바일 기기 조사업체인 '포말하우트테크노솔루션'의 자료를 인용해 아이폰12의 원가는 373달러(약42만원)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한국 부품의 가격 비율이 27.3%라고 보도했다.

미국 부품의 비중은 25.6%로 2위였고, 일본 13.2%, 대만 12.1%, 중국 4.7% 순이었다.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11 시리즈와 비교하면 한국 부품의 가격 비율은 9.1%P 증가했으며, 미국 부품과 일본 부품은 각각 0.2%P, 0.6%P 떨어졌다.

이러한 결과는 애플이 아이폰12 시리즈 디스플레이와 메모리를 한국 기업에 기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아이폰12 시리즈 디스플레이로 삼성디스플레이가 공급한 OLED 패널을 채택했다. 중국의 디스플레이 업체 BOE도 애플에 OLED 패널을 납품하지만, 삼성디스플레이보다 양산 능력과 품질이 떨어져 새 아이폰12에는 채택하지 않고 리퍼비시(재정비) 아이폰12에만 일부 활용하고 있다.

아이폰12에 탑재된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 가격은 70달러, 삼성전자 플래시메모리(2차 저장장치)의 가격은 19.2달러로 분석됐다. 또한 SK하이닉스가 납품한 D램(1차 저장장치) 가격은 12.8달러 수준으로 파악됐다.

기존 아이폰 시리즈에 디스플레이 패널을 납품하던 일본 디스플레이 업체 JDI는 아이폰12 시리즈에는 참가하지 못했다.

닛케이는 "소니, 파나소닉, JDI 등 일본 기업이 OLED 기술 개발을 앞섰으나 양산과 품질 향상을 위한 투자 경쟁에서 밀려 모바일 디스플레이 업계에서 한국 기업의 독무대가 펼쳐졌다"고 분석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