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인사청문회 검증 '도덕성' 49% vs '정책 능력' 45%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1-20 11:20
정당 지지도, 더불어민주당 37%, 무당층 31%, 국민의힘 19%, 정의당 6%

정당 지지도 [사진=한국갤럽 제공]

국민들은 인사청문회에서 정책 능력보다 도덕성을 더 우선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지난 17~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에게 인사청문회 후보자 검증과 관련한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한국갤럽이 “후보자를 검증할 때 도덕성과 정책 능력 중 무엇을 더 우선시해야 하냐”고 묻자 49%가 ‘도덕성’을 꼽았다. 45%는 ‘정책 능력’을 선택했고 6%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에서는 58%가 도덕성을, 30대에서는 61%가 정책 능력을 우선시해 의견이 뚜렷하게 갈렸다. 그러나 그 외 연령대에서는 응답 차이가 10%포인트 이내로, 어느 쪽으로도 크게 기울지 않았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에는 능력보다 도덕성 검증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응답이 20%포인트 가량 많았다. 2013년 2월과 2014년 7월 두 차례 조사에서는 도덕성이 55% 내외, 능력은 35% 내외였다. 당시 20대부터 50대까지는 모두 도덕성 검증을 우선시했고, 60대 이상에서만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지지하는 정당별로 보면, 현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도덕성(45%)과 능력(49%)을 비슷하게 답했으나, 제1야당인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도덕성(58%)이 능력(35%)을 크게 앞섰다.

6년 전에도 야당 지지층에서 도덕성 검증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2014년 당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도덕성(39%)과 능력(45%)이 비슷했고, 야당이었던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에서는 도덕성(66%)이 능력(27%)보다 우선시돼야 한다는 시각이 우세했다.

또 최근 여야가 합의·추진할 것으로 알려진 도덕성 검증 '비공개' 인사청문회 방식과 기존 방식을 택하는 질문에서는 71%의 유권자가 '후보자의 도덕성과 정책 능력 모두 공개 검증'하는 방식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23%는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하고, 정책 능력 검증은 공개'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5%는 의견을 유보했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2%포인트 하락해 37%를 기록했다. 다른 정당들은 1%포인트 이내로 등락해 국민의힘이 19%, 정의당이 6%, 열린민주당 3%,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이 31%로 조사됐다.

정치적 성향별로 보면 진보층의 70%가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밝혔고, 보수층의 47%가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성향 중도층이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3%, 국민의힘 13% 순이며, 39%는 지지하는 정당을 답하지 않았다. 연령별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45%로 가장 많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와 관련해서는 44%가 긍정 평가, 45%는 부정 평가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했고, 부정률은 같았다. 4%는 어느 쪽도 아니라고 답했으며, 응답을 거절한 비율은 7%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