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 수출에 찬물...육군서 '현궁' 오발 사고

김정래 기자입력 : 2020-11-19 15:55
훈련장에서 1.5㎞ 거리 논에 떨어져 폭발...인명 피해 없어 DX 코리아 2020 참관 차 내한 중인 외빈 앞에서 오발 사고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양평에 위치한 육군 부대에서 보병용 중거리 유도무기 '현궁' 오발 사고가 발생했다. 민가 인근에 떨어졌으나,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19일 군에 따르면, 육군 양평종합훈련장 소속 부대원들이 대전차화기 사격훈련을 하던 도중 현궁 1발이 훈련장에서 1.5㎞ 거리의 논에 떨어져 폭발했다.

이날 사고 현장에는 대한민국방위사업전(DX 코리아 2020) 참가 차 방한 중인 외빈 일부가 참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DK 코리아 주최측인 육군협회는 이날 사고와 'DX 코리아 2020'과의 연관성은 부정했다. 그러나 내일 양평 훈련장에서 해외 귀빈들이 참관하는 가운데 실시 예정이던 기동화력 시범 등을 진행할지 등을 두고 내부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폭발물처리반이 현장에 출동해 파편 등을 수거했으며 부대원 등을 대상으로 화기 결함이나 조작 실수 등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현궁은 국내 기술로 개발된 보병대대급 대전차 정밀 유도무기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