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경제 살리려면 정권 교체 밖에 없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11 16:18
10월 고용동향 소개 “생산인구 일자리 잃는데 노인들 세금 일자리”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정치학교 4기 졸업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경제를 살리려면 정권을 교체하는 길밖에 없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10월 고용동향을 소개, 이렇게 적었다. 유 전 의원은 “15-64세 인구는 65만 9000명이나 감소했는데, 65세 이상 취업자는 23만 8000명 증가했다”며 “생산인구는 일자리를 잃어가는데, 노인인구는 단시간 세금일자리로 이런 통계가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실제로 주당 취업시간이 36시간 미만인 취업자가 61만 4000명이나 증가했고, 36시간 이상은 122만 4000명이나 감소했다”면서 “제대로 된 일자리는 엄청나게 줄었는데, 단시간 일자리만 늘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세금으로 만든 단기알바가 작용한 숫자”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우리가 눈 여겨 볼 것은 실업자로 카운트되지 않는 비경제활동 인구가 50만 8000명이나 늘고, 일시휴직이 19만명 늘고, 구직단념자가 11만 2000명 늘어난 것”이라며 “이 사람들은 사실상 실업자라고 봐야 한다”고 했다.

그는 “10월 일자리 사정은 이렇게 참혹했다.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 눈에는 이 고용참사가, 일자리를 잃은 젊은이들과 중년들의 고통이 보이지 않고 허깨비가 보이는 모양이다”면서 “그렇지 않고선 ‘경제가 기적 같은 선방’, ‘확연한 성장세’라는 헛말을 할 리가 없다”고 했다.

그는 “일자리와 주택과 국가부채, 이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리 비판해도 문 대통령은 마이동풍이다”며 “8‧15 집회 때문에 GDP가 0.5%p 감소했다는 어이없는 주장을 하는 게 이 정권의 수준이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