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선 1위에 속내 복잡한 국민의힘 “추미애 탓”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11 15:32
주호영 “추미애 행태에 대한 국민 반발”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를 제치고 1위를 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1일 나오자, 국민의힘은 다소 애매모호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윤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인사인데다, 과거 박근혜‧이명박 정부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주도했던 터라 마냥 반색하기 어려운 상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는 변하는 거니까 큰 의미를 두고 싶지 않습니다만, 현재 정치를 안 하고 있는 윤 총장의 대선 후보 지지율이 올라갔다는 말은 이 정부의 폭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행태에 대한 국민의 반발이라고 보고 있다”고 했다.

하태경 의원은 “앞으로 추 장관의 윤석열 때리기는 훨씬 강화될 것”이라며 “윤 총장 때리기 본질이 어떤 잘못이 있어서가 아니라 추 장관 자기 장사에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때리기는 추 장관 정치 잇속 채우기가 본질”이라고 했다.

장제원 의원은 민주당은 물론 당 지도부도 겨냥했다. 장 의원은 “윤 총장을 유력 대권후보로 키워준 쪽은 ‘난폭한 여권’이고 날개를 달아준 쪽은 ‘지리멸렬한 야권’”이라면서 “권력은 구박하는데 국민들은 우호적이다. 때리면 때릴수록 커지고 있다”고 했다.

장 의원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짜증섞인 ‘NO정치’와 사람을 배척하는 ‘뺄셈의 정치’는 윤 총장의 거침없는 카리스마를 더욱 돋보이게 하고 있다”면서 “윤 총장은 어쩔 수 없이 차기 대선 국면을 좌우할 강력한 상수로 자리잡게 됐다”고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